진종오, AG 개인전 금메달 끝내 무산
진종오, AG 개인전 금메달 끝내 무산
  • 승인 2018.08.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격 10m 공기권총 5위
‘사격 황제’ 진종오(39·kt)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5위에 올랐다.

진종오는 2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사격 남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178.4점을 쏴 결선 진출 8명 가운데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진종오는 18발까지 우자위(중국)와 178.4점으로 동률을 이룬 뒤 슛오프를 쐈으나 여기서 패하면서 탈락이 확정됐다.

올림픽, 월드컵 파이널, 세계선수권, 아시아선수권 등 다른 주요 대회에서는 빠짐없이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던 진종오는 유일하게 남은 아시안게임 개인전 정상 정복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10m 공기권총 한 종목에만 나온 진종오는 대회 출전에 앞서 “이번이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진종오는 첫 5발에서 49.6점을 쏴 5위로 출발했고 이후 10발까지 99.6점으로 3위에 오르며 반전을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이후 2발씩 진행된 엘리미네이션 라운드에서 좀처럼 과녁 중앙을 맞히지 못하는 바람에 결국 금메달 꿈을 접었다.

함께 출전한 이대명(30·경기도청) 역시 156.4점으로 6위에 머물렀다.

이대명은 경기 종료 후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며 “곧바로 국내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 대회 준비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종목 금메달은 240.7점을 쏜 사우라브 차다리(인도)가 가져갔다.

은메달은 239.7점의 마쓰다 도모유키(일본), 동메달은 219.3점의 아비셰크 베르마(인도)가 각각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