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서 엽총 난사 공무원 2명 사망
봉화서 엽총 난사 공무원 2명 사망
  • 지현기
  • 승인 2018.08.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男, 소천면사무소서 총격
주민 1명도 어깨 총상 입어
평소 수도문제로 주민과 마찰
민원처리 불만 품고 범행한 듯
봉화군에서 귀농한 70대 남성이 엽총을 난사, 공무원 2명이 숨지고 주민 1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1분께 소천면사무소에 김모(77)씨가 들어가 직원들에게 총을 발사해 민원행정 6급인 손모(47)씨와 8급 이모(38)씨가 크게 다쳐 닥터 헬기와 소방헬기로 병원으로 옮겼다.

손씨는 가슴 명치와 왼쪽 어깨에, 이씨는 가슴에 총상을 입어 심정지 상태로 안동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이에앞서 김씨는 오전 9시 15분께 봉화군 소천면 임기역 인근 사찰에서 주민 임모(48)씨에게도 엽총을 쏴 어깨에 총상을 입혔다.

김씨는 사찰에서 1차 범행 후 자신의 차로 3.8㎞ 떨어진 소천면사무소로 가서 2차 범행을 저질렀다.

김씨는 면사무소에서 총을 난사한 직후 민원인과 직원 등에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면사무소 한 직원은 “갑자기 들이닥쳐 엽총을 쐈는데 최소 2발 이상 쏜 것 같다”며 “면사무소에 있던 민원인 1명과 직원이 범인을 함께 제압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7시 50분께 파출소에서 유해조수 구제용으로 엽총을 출고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지난 2014년 11월 귀농해 농사를 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조사에서 김씨는 평소 이웃 주민 임씨와 수도사용 등으로 갈등을 겪어오다 이날 임씨를 상대로 1차 범행을 저질렸고 수도 관련 민원처리 등에 불만을 품어 곧 바로 면사무소를 찾아가 2차 범행을 저질렸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봉화에 와 수도관을 설치했고 임씨 등 3가구가 물을 같이 당겨 쓰자고 해 나눠 사용한 것으로 안다”며 “김씨가 물이 잘 나오지 않자 고지대에 사는 임씨 때문이라고 여겨 평소 사이가 좋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김교윤·지현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