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오늘 오후부터 ‘솔릭’ 영향권
대구·경북, 오늘 오후부터 ‘솔릭’ 영향권
  • 장성환
  • 승인 2018.08.2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지역은 22일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으나, 오후부터는 태풍의 영향을 받아 날씨가 흐려질 것으로 보인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강풍 반경이 380㎞이고 중심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 반경 내에서 가장 바람이 센 곳의 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에 달한다.

21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남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km로 북서진하고 있으며 22일 오후 3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250km 부근 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오후 3시쯤에는 광주 서쪽 100㎞ 부근 해상을 지나 한반도를 관통한 뒤 24일 오후 3시쯤 강원 속초 북북동쪽 170㎞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와 경북지역은 23일 오전부터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예상 강수량은 30~80mm다. 제19호 태풍 솔릭은 오는 24일까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