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청 김서영 ‘은빛 물살’ 갈랐다
경북도청 김서영 ‘은빛 물살’ 갈랐다
  • 승인 2018.08.2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혼영 400m 4분37초43으로 2위
1위 日 오하시와 24일 혼영 200m 대결
김서영은빛물살
21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 아쿠아틱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 개인혼영 여자 400m 결승에서 김서영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연합뉴스


김서영(24·경북도청)이 자신의 아시안게임 첫 메달을 은빛으로 물들였다.

김서영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400m 결승에서 4분37초43의 기록으로 일본의 오하시 유이(4분34초58)에 이어 2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자신이 가진 한국기록(4분35초93)은 깨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 수영에서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까지 우리나라는 수영에서 동메달만 두 개를 땄다.

개인혼영 400m는 한 선수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 순서로 100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이다.

모든 영법을 두루 잘해야 해 개인혼영은 ‘수영의 꽃’으로 불린다.

오하시는 올 시즌 세계랭킹 1위 기록(4분33초77)을 가진 선수로 이미 유력한 금메달 후보였다. 김서영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는 4분48초59의 기록으로 2조 3위, 전체 11명 중 5위로 결승 출발대에 섰다.

결승에서는 오하시를 제치고 접영에 이어 배영 구간까지 1위를 놓치지 않는 역영을 펼쳤다.

하지만 자신에게 가장 취약한 평영에서 오하시에게 따라잡혔다.

250m를 돌 때 오하시보다 0.81초 늦었다.

이후 차이가 조금씩 벌어지기 시작했다.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도 출전하는 오하시는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더 치고 나가 김서영을 따돌렸다.

김서영은 오하시에게 결국 2.85초 뒤졌다.

하지만 동메달을 딴 시미즈 사키코(일본·4분39초10)에게는 추격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서영은 24일 개인혼영 200m에서 다시 오하시와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