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출구 찾을까 … 오늘부터 협상 시작
미중 무역전쟁 출구 찾을까 … 오늘부터 협상 시작
  • 승인 2018.08.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지구촌 경제와 교역질서를 뒤흔들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의 해법을 모색할 양국 대표단의 협상이 22일(현지시간) 시작된다.

양국이 23일부터 각각 16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예정인 가운데 열리는 이번 협상에서는 위안화 환율 문제가 핵심쟁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이번 차관급 협상은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각각 대표로 나온다.

양국이 한 자리에서 머리를 맞대는 것은 지난 6월 초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베이징에서 만난 이후 처음이다.

이번 협상 시기는 공교롭게도 양국의 추가 관세부과 시점과 맞물렸다.

160억달러(약 18조원) 어치의 중국 제품에 대한 미국의 25% 관세는 23일 발효될 예정이다. 중국도 같은 날 동일한 규모의 미국 제품에 25%의 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또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미 무역대표부(USTR)의 공청회는 이미 20일 워싱턴에서 시작됐다. 미국은 소비재도 처음으로 포함된 수천 가지 제품에 대해 10% 또는 25%의 관세를 검토하고 있다.

27일까지 6일간 열리는 공청회에서 360개 기업과 협회의 임원들은 관세가 개별 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진술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정부가 강온 양면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천억달러 규모 제품에 관세를 물리려 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 폭탄을 거두기 위한 협상을 재개한다는 것이다.

협상에 나서는 재무부는 당근을 제시하고 미국 무역대표부는 채찍으로 위협하는 방식은 트럼프가 모두 승인한 것이라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전 세계 주식시장에서는 벌써 무역갈등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했다.

하지만 협상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치 않다. 미국이 관세부과 계획을 밀어붙이고 중국도 예고대로 보복하는 시나리오는 잠재적 위험이다.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상을 앞두고 20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의 무역 분쟁을 끝낼 시간표는 없다면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또한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전에도 위안화가 “바위처럼 떨어지고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미국은 중국에 지난 4월 초부터 10% 가까이 떨어진 위안화 가치를 다시 끌어올리도록 압력을 넣을 것이며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고율 관세로 중국을 계속 위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