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PNG 공동연구, 대북제재와 무관”
가스公 “PNG 공동연구, 대북제재와 무관”
  • 윤정
  • 승인 2018.08.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 협조없이 불가능
기술적 검토 등 준비 작업”
한국가스공사는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가스공사가 남·북·러 PNG 사업 추진을 위해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비밀리에 접촉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현재 추진 중인 PNG 공동연구는 사업의 기술적 검토 등을 위한 것으로 대북제재와는 무관하다고 21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북한 통과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가스관으로 수입하는 사업은 UN, 미국 등의 對북, 對러 제재가 중복해서 적용 중이고 국제사회의 협조와 제재해소 없이는 사업 착수가 불가능하다”라고 밝혔다.

또, “가즈프롬과의 PNG 공동연구는 지난 한·러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양국이 지지를 표명하고 이미 언론에 공개한 바 있다”며 “향후 제재조치 해소 등 여건 조성시 적기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이라고 밝혔다.

한편,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남·북·러 PNG 사업의 추진을 위해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비밀리에 접촉하고 있으며 이는 가스공사와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대놓고 무시하는 꼴”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