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전기요금 증가 가구 평균 1만 7천원 ↑
폭염에 전기요금 증가 가구 평균 1만 7천원 ↑
  • 승인 2018.08.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8월 1∼12일 자료
폭탄 맞은 가구는 1.4%
기록적인 폭염에 올여름 가구 4곳 중 3곳은 전기요금이 작년 여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기요금이 늘어난 가구의 평균 증가액은 1만7천원정도이며, 10만원 이상 증가해 이른바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가구는 전체의 1.4%로 걱정만큼 많지 않았다.

22일 한국전력의 검침 자료에 따르면 검침일이 8월 1일부터 12일까지인 874만 가구의 전기요금은 작년 동기 대비 평균 1만486원(전력산업기반기금 및 부가세 제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가구 중 659만 가구(75.5%)의 전기요금이 작년 동기보다 증가했다.

24만 가구(2.8%)는 전기요금에 변화가 없었고, 190만 가구(21.8%)는 요금이 감소했다.

요금이 증가한 659만 가구의 전기요금 증가액은 가구당 평균 1만7천258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874만 가구의 55.4%인 484만 가구는 증가액이 2만원 이하였다.

증가액별로 보면 ‘2만∼5만원’ 129만 가구(14.8%), ‘5만∼10만원’ 35만 가구(4.0%), ‘10만∼20만원’ 6만 가구(0.7%), ‘20만원 이상’이 6만 가구(0.7%)로 나타났다.전기요금이 작년 대비 10만원 이상 증가한 가구는 12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1.4%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언론에 전기요금이 급격히 증가한 사례가 소개됐지만, 통계적으로 보면 이런 경우는 보편적인 사례는 아니다.

검침일이 1일이면 7월 1일부터 31일까지의 사용량에 대한 요금이, 12일이면 7월 12일부터 8월 11일까지의 사용량에 대한 요금이 청구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