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대형트럭 자율주행 국내 첫 성공
현대車, 대형트럭 자율주행 국내 첫 성공
  • 강선일
  • 승인 2018.08.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일러 연결 40t ‘엑시언트’
의왕-인천 40km 구간서 시연
1시간동안 3단계 레벨 구현
고속도 제한속도 90㎞/h 준수
물류 혁신 경쟁력 강화 기대
현대차대형트럭자율주행
현대차가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사진은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의 자율주행트럭 엑시언트에서 운전자가 운전대를 놓고 손을 흔드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국내 최초로 화물 운송용 대형트럭의 자율주행에 성공했다. 대형트럭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은 미래 물류산업 혁신의 ‘신호탄’으로 물류 경쟁력 강화는 물론 대형 교통사고 발생의 획기적 감소가 기대된다.

현대차는 22일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차량으로 의왕-인천간 40km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트레일러가 장착된 대형트럭이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이번 대형 트레일러 트럭의 자율주행 기술시연 성공을 시작으로 군집 주행과 운전자 개입이 전혀 필요없는 ‘완전 자율주행’ 트럭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21일 열린 이번 자율주행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3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트레일러가 연결된 최대 중량 40톤급의 엑시언트 자율주행차 1대로 진행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말 이 차량에 대해 대형트럭으로는 처음으로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부했다.

엑시언트 자율주행차는 △고속도로의 자연스런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 유지 △지능형 차선 변경 기능 △앞 차량 차선변경 인식 대응 △도로 정체상황에 따른 완전 정지 및 출발 △터널 통과(2개) 등 안정적 기술을 선보였다. 자율주행을 통해 총 1시간여 동안 40km 거리를 완주하는데 성공했으며, 대형트럭의 고속도로 최고 제한속도 90km/h도 철저히 준수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율주행 시연 성공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물류혁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현재 단계에선 다른 일반차량들을 고려해 톨게이트 등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하고 있지만, 향후 점진적 기술 고도화 과정을 통해 레벨4 수준도 조기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