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火電 준공
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火電 준공
  • 이시형
  • 승인 2018.08.2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1㎿급 에너지 15만 가구 공급
2년 3개월만에 마무리
중남미 시장 선점 기대
포스코건설콜론복합화력전소준공식
파나마 최대규모의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준공식 모습. 사진 앞줄 왼쪽부터 AES 글루스키 사장, 포스코건설 박영호 본부장, 파나마 바렐라 대통령, 주파나마 박상훈 한국대사, 미국 말파스 재무부 차관.




포스코건설이 파나마 최대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준공했다.

22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이 복합화력발전소는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콜론(Colon)지역에 위치한 381MW급 발전소로 공사금액은 7천500억원에 달한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는 파나마 총 발전량의 약 23%를 생산하며, 인근 산업단지와 약 15만 가구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콜론 복합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지난 2016년 5월 착공해 27개월만에 마무리함으로써, 가스복합발전 공사분야에서 중남미 최단기간 공사기록을 세웠다.

지난 17일 치뤄진 준공식에는 파나마 바렐라(Juan Carlos Varela Rodriguez)대통령, 미국 에너지부 웨인버그(Steven Weinberg)차관, 미국 재무부 말파스(David Malpass)차관, 주파나마 박상훈 한국대사, 발주처인 AES社 글루스키(Andres Gluski)사장, 포스코건설 박영호 에너지사업본부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파나마 바렐라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포스코건설의 높은 기술력과 우호적인 협조로 무사히 준공할 수 있었다”며 “콜론 복합화력발전소는 온실가스 배출저감과 함께 파나마 에너지 안보를 굳건히 한 작품 중 하나”라고 치하했다.

포스코건설 박영호 에너지사업본부장은 “현지 노조와의 갈등, 연중 8개월이나 되는 우기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성공적인 준공으로 파나마 전력산업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 같은 실적과 공사 경험을 바탕으로 중남미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항=이시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