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 작전’ 나아름, 女 개인도로 2연패
‘완벽 작전’ 나아름, 女 개인도로 2연패
  • 승인 2018.08.22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AG 이어 도로사이클 우승
이주미 ‘경쟁자 힘 빼기’ 효과
“한 달간 합숙하며 작전 논의
선두 제치고 5㎞ 전력 질주”
같이금메달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나아름(오른쪽)과 나아름을 도운 동료 이주미. 연합뉴스


‘한국 도로사이클 간판 스타’ 나아름(28·상주시청)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개인도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나아름은 22일 인도네시아 서자바주 수방 일대 도로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104.4㎞ 구간을 2시간 55분 47초 만에 통과, 12개국 21명의 선수 중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나아름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도로독주 금메달을 이어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개인도로(individual road race)는 모든 참가자가 한 번에 출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이기는 ‘사이클 마라톤’이다.

나아름은 선두그룹을 유지하다가 4.7㎞를 남겨둔 오르막 구간에서 단독으로 치고 나가는 데 성공한 이후 금빛 독주를 펼쳤다.

한국 사이클이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도로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2 부산 대회 김용미 이후 16년 만이다.

종목 이름에 ‘개인’이라는 단어가 붙지만 ‘팀플레이’가 중요한 종목이다.

나아름은 이날 같이 레이스를 펼친 이주미(29·국민체육진흥공단)의 희생 덕분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주미는 레이스 중반까지 선두 선수들을 견제하는 역할을 했다.

이주미가 경쟁자들의 힘을 빼준 덕분에 나아름은 막판 약 15㎞를 남기고 선두그룹으로 치고 나갔고, 언덕 구간이 시작한 약 5㎞ 지점부터 단독 질주를 펼칠 수 있었다. 나아름과 이주미는 레이스 중에 서로 물을 건네주거나 뿌려주며 힘을 냈다.

이주미는 자기 역할을 완벽히 수행하고 2시간 57분 40초로 8위를 기록하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나아름은 약 한 달 전부터 이주미와 같은 방에서 합숙하면서 늘 이 작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밤새 이야기하다가 잘 때는 꿈까지 꿀 정도였다”며 “너무 그대로 돼서 놀라울 정도”라고 말했다.

이주미는 “개인도로에서는 개인만 생각하면 좋은 성적을 내기 어렵다. 우리 두 명이 대한민국의 금메달을 만들었다”고 자랑스러워했다.

나아름과 이주미는 10년 넘게 끈끈한 동료애를 나눈 사이다.

나아름이 고등학교 1학년 때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들어오면서 당시 태극마크를 달고 있던 이주미와 친분을 쌓기 시작했다. 나아름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국가대표팀에 합류하면서는 더욱 두터운 친분을 다졌다.

나아름은 이주미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이따 숙소에 갈 때 언니를 업고 가겠다”고 말하며 활짝 웃었다.

나아름은 또 “감독님의 완벽한 작전과 주미 언니의 도움, 지도자님들과 동료가 함께 만든 금메달”이라고 말했다.

나아름은 오는 24일 여자 도로독주 2연패 및 이번 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