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려오는 ‘솔릭’…대구·경북 오늘밤부터 고비
몰려오는 ‘솔릭’…대구·경북 오늘밤부터 고비
  • 정은빈
  • 승인 2018.08.22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강풍 각별한 주의”
대구·경북지역이 23일 오후부터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2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북위 31.1도, 동경 126.9도에서 시속 19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이번 태풍은 강한 중형급으로 중심기압 950hPa, 최대풍속 43m/s(155km/h)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대구·경북은 23일 오후부터 24일까지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됐다. 특히 경북은 23일 밤부터 24일 오전 사이에 태풍과 근접해져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비는 30~80mm가 국지적으로 내리겠다. 동해 해상의 경우 태풍의 영향으로 파고가 밀려올 수 있어 23일 오후부터 25일까지 주의가 필요하다.

솔릭은 23일 오후 서해 남부해상을 지나 이날 늦은 밤 중부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된다. 대구·경북지역에는 23일 오후부터 태풍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 먼 바다에는 22일 오전 11시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태풍특보는 22일 오후부터 밤 사이 남부지방 대부분과 서해 남부해상까지 확대되고 23일에는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태풍특보가 확대될 예정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태풍 솔릭은 20호 태풍 등의 영향을 받아 우리나라를 빠른 속도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이번 태풍은 매우 강하기 때문에 대구·경북에도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24일까지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당부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