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흡연’ 배우 기주봉 1심 집행유예…“범행 인정”
‘대마초 흡연’ 배우 기주봉 1심 집행유예…“범행 인정”
  • 승인 2018.08.2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기주봉(63)씨가 1심에서 징역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경진 판사는 23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기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보호관찰과 1만2천원 추징도 함께 명했다.

재판부는 “1991년에 동종 범죄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은 불리한 사정”이라면서도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앞서 재판받은 이들의 형량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씨는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4월 사이 지인 A씨 등으로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아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기씨는 1991년에도 같은 혐의로 적발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