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급등지역 내년 주택 공시가 큰 폭 인상
집값 급등지역 내년 주택 공시가 큰 폭 인상
  • 윤정
  • 승인 2018.08.2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 부담 높여 가격 안정 의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1일 서울 등 집값 급등지역의 주택 공시가격을 내년에 큰 폭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지역 주택가격이 다시 오르기 시작하면서 보유세 부담이 낮다는 지적이 나오자 공시가격을 올려 세 부담을 높이고 집값 안정을 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결산·업무보고에 참석해 “현재 공시가격 현실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집값이 급등하는 지역의 경우 공시가격이 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오는 10월부터 시작하는 공시가격 조사에서 올해 집값 상승분을 현실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 집값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강남권과 강북 일부 지역의 공시가격이 내년에 급등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들 지역 주택 보유자의 보유세 부담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