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협치내각 무산은 두루 상황 살핀 결과”
靑 “협치내각 무산은 두루 상황 살핀 결과”
  • 최대억
  • 승인 2018.08.2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주 개각 앞두고
야권인사 등용 불발
청와대는 이르면 다음 주 개각으로 야당과의 ‘협치 내각’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두루 상황을 판단한 결과로 본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협치내각 구상이 아직 유효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변인은 야당에 협치 내각을 제안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고, 그동안 각 당에서 보여오는 반응이 있지 않았느냐며 협치내각이 어려워진 배경을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협치 내각과 같은 형태가 아니라도 야권 인사를 등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큰 흐름으로 볼 때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3~4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의 개각이 다음주 단행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청와대가 그간 추진해왔던 야당 인사의 이른바 ‘협치내각’ 구성 가능성에 대해 더 이상의 재고 여지가 없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개각 여부나 시기, 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