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덮친 ‘솔릭’…전국 초긴장
한반도 덮친 ‘솔릭’…전국 초긴장
  • 정은빈
  • 승인 2018.08.2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태풍주의보
오늘까지 강풍·많은 비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당초 예상 상륙지점인 중부서해안이 아닌 남부서해안에 상륙하면서 대구와 경북지역이 받을 태풍의 영향도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7시 현재 솔릭은 목포 남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km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0hPa, 최대풍속은 35m/s로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23일 오후 8시부터 직접 영향권에 든 대구·경북에는 24일 낮 12시께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경북지역 태풍주의보는 23일 오후 9시부터 발효됐다.

이 기간 대구·경북 일부에는 순간 풍속 30m/s(108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예상 강수량은 50~100mm다. 경북 북동산지와 경북 동해안의 경우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전국에 피해가 속출했다. 특히 지난 22일 오후부터 태풍의 영향을 받은 제주지역은 피해가 컸다.

22일에는 1명이 실종되고 1명이 다치는 등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7시께 박모(여·23)씨와 이모(31)씨는 제주 서귀포 소정방폭포 인근에서 사진을 찍으려다 파도에 휩쓸려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박씨가 실종됐고 이씨는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정전 등 사고도 잇따랐다. 22일부터 23일 오후 3시까지 제주지역 총 1만3천4 가구가 정전 피해를 겪었다. 또 이틀간 제주지역 곳곳에서는 강풍의 영향으로 전봇대와 가로수가 부러지거나 간판이 떨어지는 등 사고가 일었다.

태풍은 24일 오전 3시 전북 군산, 오전 9시 충북 충주를 지나고 이날 오후 1시 강원 강릉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태풍 규모는 24일 오전 3시 소형급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솔릭의 예상 이동 경로 변경은 제20호 태풍 ‘시마론’의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마론은 시속 38㎞로 일본 열도를 향해 올라가고 있다. 빠르게 북상하는 시마론의 영향으로 한반도 동쪽에 광범위하게 형성된 북태평양 고기압은 흔들리는 상태다.

솔릭의 동쪽을 받쳐주던 북태평양 고기압이 점차 약해지자 솔릭은 속도를 줄이고 북상하고 있다. 다소 느린 솔릭에 편서풍이 불면서 태풍 방향이 동쪽으로 틀어진 것으로 해석된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옥외 시설물과 건물 유리창, 가로수 등 제반 시설물 붕괴 등 강풍에 따른 피해가 일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