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최종 감사 결과 기다려야”
“DGIST 최종 감사 결과 기다려야”
  • 장성환
  • 승인 2018.08.26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디지스트회
“성명서 일부 동의 어려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의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하 DGIST) 장기 감사에 대해 구성원들이 부당한 감사라며 공동성명서를 내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공공운수노조 대구지역지부 디지스트회(이하 디지스트회)는 성명서 내용에 동의하지 못하며 감사 최종결과가 발표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DGIST 교수·연구원·직원·학생 일동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부당감사에 대한 디지스트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과기부가 DGIST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감사는 꼬투리 잡기식의 표적 감사이며 DGIST 교육·연구자들의 의지를 저하시키고 연구 교육기관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디지스트회는 해당 성명서가 발표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성명서 내용에도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다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과기부 감사 내용이 연구비의 부정집행·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의 문제·연구과제의 편법 수행·부패와 비위 무마 시도 등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성명서의 부적절함은 더욱 두드러진다”며 “과기부 감사의 대상 사안들이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주체들과 무관하지 않은 것들이라는 점에서 이번 성명서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며 부정적인 억측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명서가 핵심적인 내용을 뒷받침 할 수 있는 아무런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선언’과 ‘비난’만으로 배포됐다는 점은 심각한 문제”라면서 “디지스트회는 감사 도중 감사에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부적절한 행위는 자제돼야 하며 감사가 종료되고 최종결과 발표 때까지 인내하고 기다려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성환기자 s.h.jan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