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민주 이해찬 새 대표에 “협치 기대”
野, 민주 이해찬 새 대표에 “협치 기대”
  • 이창준
  • 승인 2018.08.2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보수 향한 날선 인식 전환
국익 위한 협조 요청 응답할 것”
바른 “집권당 합리적 판단 기대”
평화 “민생현안 해결 주도를”
야당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신임 당 대표에게 한목소리로 ‘협치’에 적극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폭넓은 정치경력을 가지신 분”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보수를 향한 날선 인식을 보인 점은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최다선에 국무총리를 지낸 풍부하고 폭넓은 정치경력을 가지신 분으로 청와대와 여야의 가교역할은 물론 실종된 협치도 충분히 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여야 협치의 하모니를 끌어내는 것에 책임을 다해주기 바란다”며 “한국당은 민생경제를 살리고 국익을 위해 협조를 요청한다면 초당적으로 힘을 합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이 대표가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탓이라고 하는 등 보수를 향한 날 선 인식을 보인 점은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협치가 무엇보다 중요한 여소야대 국회에서 집권당 대표의 포용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고용 쇼크, 소득 양극화 등 최악의 민생경제 상황에서 집권당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며 “올해 안에 민심그대로 선거구제 개편,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막는 개헌이 국회에서 협치로 반드시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새 지도부가 거대정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정파의 이익을 떠나 선거제도 개혁과 민생현안을 해결하는 데 주도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여당이 봉착한 절대적 과제 중 하나는 선거제도 개혁인 만큼 강한 의지를 갖고 이끌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