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사립학교, 이사장 친인척 58명 근무
대구·경북 사립학교, 이사장 친인척 58명 근무
  • 이창준
  • 승인 2018.08.2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서 6촌 이내 305명 집계
대구 20개·경북 34개교 조사
대구와 경북 54개 사립학교에 이사장의 친인척 직원 58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25일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당선된 김해영(부산 연제)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2018년 사립학교 친인척 직원 채용 현황’에 따르면 학교법인 이사장과 6촌 이내인 직원(교원 제외)은 전국적으로 262개교에서 30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는 20개교에서 20명, 경북은 34개교에서 38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경북 동산교육재단과 유성교육재단은 이사장과 친인척인 직원이 각각 5명씩 근무했다.

김 의원은 “사립학교가 학교 운영 자율성을 방패 삼아 친인척을 무분별하게 채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 예산 지원을 통해 사립학교 직원 임금과 사학연금이 지급되는 만큼 정부와 교육청이 사학 인사권을 더 투명하게 관리·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