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LX 추진반·RIST·열유체공정연구그룹 ‘혁신상’
PosLX 추진반·RIST·열유체공정연구그룹 ‘혁신상’
  • 승인 2018.08.2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기술콘퍼런스 시상식
최정우 회장, 개회사 갖고
프리미엄 제품 개발 등 강조
기술콘퍼런스3
포스코기술대상 수상자들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8 포스코 기술콘퍼런스’가 지난 23일 포스텍과 RIST에서 개막됐다.

1989년 시작해 올해 30회째를 맞는 포스코 기술콘퍼런스는 미래 기술 개발 방향을 논의하고 혁신 기술을 공유하는 장으로 포스코그룹의 눈부신 기술 발전을 이끌어왔다.

이날 기술콘퍼런스는 포스코와 그룹사, 고객사, 공급사를 비롯해 대학 및 연구기관 등 각계각층의 기술인 1천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의 기조 강연으로 시작했다. 이어 최정우 회장의 개회사, 포스코기술대상 시상식 순으로 진행됐다.

최정우 회장은 개회사에서 “철강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감과 동시에 철강의 뒤를 잇는 강력한 성장 엔진을 발굴해 발전시켜야 한다”며 “제2의 창업을 한다는 각오로 각자의 분야에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 달라”고 했다.

특히 △프리미엄 제품 개발 확대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구축 △신성장 사업의 발굴 및 상용화 △기술 개발 분야에서의 실용주의 문화 조기 정착 등을 강조했다.

포스코기술대상 시상식에서는 ‘원가 경쟁력 높은 리튬 생산 공정 기술’을 공동 개발한 PosLX추진반·RIST와 ‘고효율 친환경 소결 배가스순환기술’을 개발한 열유체공정연구그룹이 각각 최고상인 혁신상(2건)을 받았다. 이와 함께 창의상(3건), 도약상(5건) 시상이 이어졌다.

포스코기술대상은 포스코그룹의 기술경쟁력을 높인 엔지니어와 연구원에게 주는 기술인 최고 영예의 상으로 △혁신상 △창의상 △도약상 3개 부문으로 나눠 수여됐다. 포항=이시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