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림정심·은심 자매, 역도서 동반 金
北 림정심·은심 자매, 역도서 동반 金
  • 승인 2018.08.26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심 69㎏급·정심 75㎏급 평정
북한 역도 자매 림정심(25)과 림은심(22)이 아시아 무대를 평정했다.

림정심은 26일 인도네시아 인터내셔널 엑스포(JIExpo)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5㎏급에서 인상 116㎏, 용상 147㎏, 합계 263㎏을 들어 우승했다.

림정심의 동생 림은심은 25일 여자 69㎏급에서 인상 109㎏, 용상 137㎏, 합계 246㎏으로 정상에 올랐다.

림정심·은심 자매가 성인 국제대회에 함께 나오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둘 다 아시아게임 금메달을 처음 땄다.

림정심은 2012년 런던 올림픽 여자 역도 69㎏에서 우승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75㎏ 정상에 올랐다.

동생 림은심은 세계주니어 무대 63㎏급을 제패한 뒤, 성인 무대에 진입해 69㎏급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냈다.

림정심은 어린 시절부터 두각을 드러낸 ‘역도 천재’다. 동생 림은심은 가야금 등 예술에 재능을 보였지만 9살 때 언니를 따라 청소년체육학교에 갔다가 역도에 입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