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의 항일민족정신 관광자원으로”
“영덕의 항일민족정신 관광자원으로”
  • 승인 2018.08.2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독립운동 재조명 세미나
경북도 郡단위서 가장 활발
순례길 조성·스토리 등 제안
내년 100주년 ‘문화제’ 추진
영덕지역독립운동재조명학술세미나
영덕지역의 독립운동을 재조명하기 위한 학술세미나가 지난 24일 예주문화예술회관에서 열렸다.


경북지역 군단위에서 가장 활발한 독립운동을 벌여왔던 영덕의 민족정신이 재조명됐다.

지난 24일 영덕지역 독립운동을 재조명하는 학술세미나가 150여명의 관계자와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주문화예술회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영덕군이 주관하고 경북도독립운동기념관이 후원한 세미나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영덕지역 독립운동을 역사적으로 조명해 호국문화도시, 영덕의 위상을 제고했다.

강윤정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연구부장의 영덕지역 독립운동과 3·1운동의 위상, 김진호 충남대 충청문화연구소 연구원의 영덕지역 3·1운동이란 주제로 진행됐다.

이어 한준호·장성욱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연구원의 영덕지역 독립운동 순례길 및 스토리 제안, 권두현 영해 3.18독립만세문화제 감독의 영덕지역 3.18운동과 독립운동 문화자원 관광축제화 방안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이날 김희곤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권대웅 전 대경대 사학과 교수, 권영배 전 대구카톨릭대학교 교수, 김성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사 편집위원, 김기현 향토사학자 등이 토론에 참여했다.

영덕지역의 독립운동은 ‘신돌석 의병 항쟁’과 ‘영해 3.18운동’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으며, 209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했다.

경북에서도 군 단위로는 가장 많은 독립유공자를 배출했으며 전국 288명 여성 독립유공자 중 2명(신분금, 윤악이)이 나온 지역이다.

영덕군은 3.18만세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올해 34회째 영해 3.18만세독립문화제를 열어 횃불행진과 주제공연 등 추념행사를 추진해 왔다.

내년에는 100주년을 맞아 분야별 항쟁에 대한 심화연구와 독립유공자 발굴을 하고 지역의 독립운동 정신을 알릴 수 있는 특색 있는 문화축제의 장으로 독립문화제를 추진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영덕=이진석기자 leeji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