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네 모녀 살해 가장 “나도 죽으려 했다”
옥천 네 모녀 살해 가장 “나도 죽으려 했다”
  • 승인 2018.08.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충북 옥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네 모녀는 빚에 허덕이던 40대 가장에 살해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옥천경찰서는 27일 숨진 네 모녀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4명 모두 경부 압박(목졸림)으로 인해 질식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1시 53분께 충북 옥천의 A씨(42)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부인 B씨(39)씨는 안방 침대에서, 10살·9살·7살인 세 딸은 작은 방에서 이불을 덮고 누워있는 상태였다. 안방 바닥에는 A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B씨 목에 손으로 조른 압박흔이 있는 점 등에 미뤄 A씨가 일가족을 살해한 뒤 자살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병원에서 치료받던 A씨를 체포한 경찰은 “빚에 못 이겨 가족을 죽이고 나도 죽으려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비교적 차분하게 범행 동기와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B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