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교생 5만명 “학교폭력 당했다”
초·중·고교생 5만명 “학교폭력 당했다”
  • 승인 2018.08.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난 5월 온라인 조사
전년동기대비 1만3천명 늘어
48.5% “가해자는 같은 반”
학교 안팎 보완책 발표 예정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학생이 교육부가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

교육부는 ‘2018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 5월 온라인으로 이뤄진 이번 실태조사에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전체 학생의 93.5%인 399만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조사에서 “작년 2학기부터 지금까지 학교폭력 피해를 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학생은 전체의 1.3%인 5만여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차 조사(0.89%·3만7천여명)에 견줘 0.4%포인트, 1만3천명 늘어난 수치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은 첫 조사인 2012년 1차 때 12.29%를 기록한 후 2013년 1차 2.25%, 2014년 1차 1.37%, 2015년 1차 0.99%, 2016년 1차 0.90% 등 꾸준히 감소해왔다.

올해 특히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높아졌다.

고등학생과 중학생 피해 응답률은 각각 0.4%와 0.7%로 작년 대비 0.1%포인트와 0.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초등학생은 2.8%로 0.7%포인트나 증가했다.

실제 각 학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에 회부되는 학교폭력 사안도 늘어났다.

2017학년도 각 학교 학폭위 심의 건수는 3만993건으로 전 학년도(2만3천466건)보다 32.1%(7천527건) 증가했다.

특히 초등학교 학폭위 심의 건수가 4천92건에서 6천159건으로 50.5%(2천67건)나 증가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각각 각각 1만1천775건과 7천599건에서 1만5천576건과 9천258건으로 32.3%(3천801건)와 21.8%(1천659건) 많아졌다.

이번 학교폭력 실태조사에서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은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비율이 34.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순이었다. 성추행·성폭행은 5.2%를 차지했다.

가해자는 ‘같은 학교 같은 반’이라는 응답이 48.5%로 최다였고 ‘같은 학교 같은 학년’(29.9%), ‘같은 학교 다른 학년’(7.1%), ‘다른 학교’(3.5%)가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교실(29.4%)과 복도(14.1%) 등 ‘학교 안’이라는 응답이 66.8%로 놀이터(6.3%)와 사이버공간(5.7%) 등 ‘학교 밖’(26.6%)보다 많았다.

피해를 본 시간은 쉬는시간(32.8%), 점심시간(17.5%), 하교 후(15.0%), 수업시간(8.5%), 하교 시간(7.0%) 등 순서였다.

자신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학생은 전체의 0.3%(1만3천명)였다.

폭력을 행사한 이유는 ‘먼저 괴롭혀서’가 26.2%로 최다였고 ‘장난’(20.5%)과 ‘마음에 들지 않아서’(13.9%) 등이 뒤를 이었다. ‘특별한 이유가 없다’(10.6%)와 ‘다른 친구가 하니까’(8.1%) 등의 이유도 있었다.

교육부는 이번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등을 반영해 오는 31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학교 안팎 청소년폭력 예방 보완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