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카누 남자단일팀, 용선 1,000m 銅
남북 카누 남자단일팀, 용선 1,000m 銅
  • 승인 2018.08.2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男단일팀, 국제대회 첫 메달
패자부활전서 올라 ‘유종의 미’
조정·카누 경기일정 모두 끝나
하나된힘보여준남과북
2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 용선 남자 1000미터 결선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선착장에서 환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카누 용선 남북 단일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용선 1,0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카누 남자 남북 단일팀은 27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남자 용선 1,000m 결선에서 4분 36초 459를 기록, 3위로 들어왔다.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5분 21초 100으로 1조 6위로 밀려 패자부활전으로 내려간 단일팀은 패자전부터 힘을 발휘, 결선까지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단일팀 선수들은 남측에서 안현진(29·서산시청), 정훈석(23·충북도청), 박철민(19·동국대), 신성우(23·충북도청), 김용길(23·충북도청), 염희태(27·대구동구청), 신동진(36·서산시청), 북측에서는 배원열, 정춘혁, 김부성이 노를 저었다.

북을 치는 북재비는 남측 여자 선수 이현주(16), 방향을 잡는 키잡이는 북측 김진일이 담당했다.

이번 대회 카누 단일팀은 용선 여자 500m에서 금메달, 여자 250m와 남자 1,000m에서 동메달을 하나씩 획득했다.

이날 결과로 이번 대회 조정과 카누 단일팀 경기 일정이 모두 끝났다.

카누가 25일 여자 용선 250m에서 동메달을 따내 단일팀 사상 최초의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 메달을 기록했고, 26일에는 500m에서 사상 첫 금메달 쾌거를 이뤘다.

250m와 500m에서 메달을 따지 못했던 남자 단일팀도 이날 1,000m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남자 선수들로는 최초로 단일팀으로 종합대회 메달을 따낸 기록을 남겼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