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역도 손영희 은메달 4년전 아쉬움 씻었다
女역도 손영희 은메달 4년전 아쉬움 씻었다
  • 승인 2018.08.2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솔 1㎏ 차로 銅 놓쳐
金은 북한 김국향 차지
손영희(25·부산체육회)가 4년 전 아쉬움을 씻고,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손영희는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JIExpo)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최중량급(75㎏ 이상) 결선에서 인상 122㎏, 용상 160㎏, 합계 282㎏을 들어 2위에 올랐다.

그는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합계 282㎏으로 4위에 그쳤다.

하지만 두 번째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는 빛나는 은메달을 얻었다.

같은 체급에 나선 이희솔(29·울산광역시청)은 1㎏ 차로 동메달을 놓쳤다. 이희솔은 인상 122㎏, 용상 157㎏, 합계 279㎏을 들어 합계 280㎏(인상 121㎏, 합계 159㎏)의 칫차녹 풀삽사쿨(태국)에 밀렸다.

금메달은 김국향(북한)이 차지했다. 김국향은 인상 126㎏, 용상 165㎏, 합계 291㎏으로 우승했다.

이번 대회 역도는 여자 최중량급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한국은 금메달 없이 은메달 3개와 동메달 2개를 얻었다.

반면 북한은 15체급에서 8개의 금메달을 수확하며 역도 강국의 위세를 과시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