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범대위 ‘원전 재개’ 본격 투쟁
울진 범대위 ‘원전 재개’ 본격 투쟁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본사·청와대 인근서
건설 촉구 총궐기대회 진행
재경 군민회와 대규모 집회도
신한울원전 백지화 무효 주장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백지화로 타격을 입고 있는 울진군민들이 본격적인 행동에 돌입했다.

원전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공동의장 장유덕, 장헌견, 이상균)는 지난 22일 실행위원회의를 개최, 이에대한 강력한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범대위는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사업의 즉각적인 이행을 요구하는 ‘울진군민총궐기대회’를 한수원(주) 본사와 청와대 인근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또 주민들의 요구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지속적으로 발표키로 했다.

이와 관련, 범대위는 28일 경주의 한수원(주) 본사 앞 집회를 시작으로, 9월 5일부터 14일까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근처에서 재경 울진군민회와 더불어 대규모 집회를 연속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범대위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이해당사자인 울진지역 주민의 의견을 원천적으로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을 백지화하는 내용을 포함한 것에 대하여 원천무효임을 주장하고 있다.

또 정부가 당초 약속한대로 신의의 원칙에 입각하여 신한울 3,4호기 건설사업의 즉각적인 이행을 요구키로 했다.

한편, 범대위는 이날 한수원 본사 집회에서 전휘수 부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신한울 3,4 건설사업의 즉각적인 이행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원전 건설 사업에 대해 한수원 이사회에서 백지화를 의결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비롯한 강력한 법적대응을 예고한 서한문을 성명서와 함께 전달했다.

울진=김익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