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원인은 EGR 아닌 전자제어장치 문제”
“BMW 화재 원인은 EGR 아닌 전자제어장치 문제”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협회 소송지원단 제기
“배기가스 저감, 무리한 설계”
BMW화재원인지목된바이패스밸브
한국소비자협회 소송지원단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BMW 차량 화재 원인은 배출가스의 감소를 위해 주행중에도 바이패스 밸브를 열리게하는 위험한 전자제어장치(ECU) 세팅이 원인으로 지목,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BMW 차량의 잇따른 주행 중 화재 원인이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주행 중에도 바이패스 밸브가 열리도록 설계된 ECU(전자제어장치)라는 주장이 나왔다.

그동안 화재 원인을 하드웨어적 결함이라고 고수해온 BMW 입장과 달리 결국 소프트웨어 문제라는 것이다.

리콜 대상 BMW 차량 집단소송을 진행 중인 한국소비자협회 소송지원단은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의 자체 실험 결과를 발표하고 정부 차원의 조사와 BMW의 해명을 요구했다.

소송지원단에 소속된 자동차 전문가들은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차량 2대와 리콜 대상인 BMW 차량 4대를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은 주행 중 바이패스 밸브가 닫혀있는 반면, 리콜 대상인 차량은 주행 중 바이패스 밸브가 열리는 현상이 발견됐다.

이 같은 현상은 고속주행 시 가속페달에서 발을 떼는 탄력주행이나 시내 감속운전 시 지속적으로 발생했으며, 강화된 배기가스 규제인 유로6를 충족한 모델(2015∼2016년)에서 특히 많이 일어났다.

바이패스 밸브는 EGR(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을 통과한 배기가스를 쿨러를 거치지 않고 직접 엔진으로 보내는 우회로로, 냉각수 온도가 낮을 때 주로 사용한다.

소송지원단장을 맡은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공학과 교수는 “원칙적으로 배기매니폴드(배기 다기관)로부터 최대 500∼600도의 배기가스가 유입되는 것을 막으려면 평상시엔 바이패스 밸브가 닫혀야 하는데, 리콜 대상 차량에서는 주행 중에도 열리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여러 전문가와 논의한 결과, 여기에서 나온 뜨거운 배기온도가 EGR과 쿨러 등에 손상을 주고 화재로 이어진다는 결론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박성지 대전보건대 과학수사과 교수는 “바이패스 밸브는 ECU가 전환밸브를 동작하는 방식으로 제어가 이뤄진다”며 “결국 BMW가 주행 중 바이패스 밸브를 열 경우 화재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데도 ECU를 이처럼 위험하게 세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BMW가 ECU를 무리하게 설계한 것은 배기가스를 저감하기 위해서였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