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 진입한 대구·경북 대비책 서둘러야
고령사회 진입한 대구·경북 대비책 서둘러야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가 ‘고령화사회’로 들어선 지 불과 17년 만에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고령화 속도가 빠른 일본도 고령화사회(1970년)에서 고령사회(1994년)로 진입하는데 24년이나 걸렸다. 프랑스는 100년, 미국은 70년, 독일은 40년 이상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너무 빠르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전체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비중이 20%이상)로 진입할 날도 멀지 않았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주택 총조사’를 보면 한국의 15~64세 생산연령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출산율은 세계 최저수준인데다 고령화속도가 빨라지면서 사상 첫 생산연령인구 감소라는 난관에 봉착했다. 15~64세 생산연령인구가 3천619만 6천여명으로 전년보다 11만 6천명이나 감소한 것이다. 나라를 꾸려갈 ‘일꾼’이 사라지고 있다는 의미다. 반면 65세 이상 인구는 급속하게 늘어 14%를 넘어서면서 ‘고령사회’로의 진입이 확정됐다. 아기 울음이 사라진 사회에서 생산연령인구가 줄고 고령화가 가속화하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대구·경북도 고령사회로 들어섰다. 경북의 고령인구 비율은 19.0%으로 전남(22.0%)에 이어 전국 두 번째다. 대구는 14.1%로 8개 광역‘특별시 중 부산(16.3%)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반면 15∼64세 생산연령인구는 3천619만6천명으로 전년(3천631만2천명)보다 0.3%(11만6천명) 줄었다. 생산연령인구 감소는 이번이 처음이다.

인구의 고령화로 여러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먼저 노동력 부족현상을 꼽을 수 있다. 노동력부족은 경제성장 둔화로 직결된다. 노인부양 부담 증가는 가족, 나아가 사회의 갈등을 야기하기 십상이다. 특히 경북도의 경우 고령화지수가 높다. 전국 229개 시-군-구 중 노령화지수가 가장 높은 곳은 경북 군위(647.5)였고, 의성(616.9)이 뒤를 잇고 있다. 이는 경북도가 타시도보다 고령자들을 위한 정책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다.

대한민국이 무섭게 늙어 가고 있다. 우리나라 총인구는 이르면 5년, 늦어도 8년 안에 정점을 찍을 것이란 전망이다. 출생아수는 계속 감소하고 수명은 꾸준히 연장되니 앞으로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 자명하다. 지난 12년간 무려 126조원의 예산을 퍼부었으면서도 출산율 하락을 막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사회존속을 위해 어떤 이유에서든 포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장기적 안목으로 결혼과 출산을 가로막는 빗장들을 하나씩 벗겨 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