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다섯 소녀들의 로맨스 이야기
마흔다섯 소녀들의 로맨스 이야기
  • 승인 2018.08.2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차달래부인의 사랑’ 내달 3일 첫 방송
차진옥, 오달숙, 남미래, 박부인. 이 용감한 여고생들은 자신들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딴 ‘차달래부인’을 결성했다.

훌쩍 자라 마흔다섯이 된 소녀들은 영화로도 제작된 소설 ‘채털리 부인의 사랑’만큼은 아닐지라도 파란만장한 인생을 산다. 갑작스러운 남편의 실직부터 잘 자라는 것 같던 아이들의 일탈, 그리고 뒤늦게 깨닫게 되는 사랑까지.

오는 9월 3일 처음 방송할 KBS 2TV 아침일일극 ‘차달래부인의 사랑’은 우리 집 이야기 같기도, 이웃의 이야기 같기도 한 남편, 자식, 돈,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이 드라마는 중년의 위기를 맞은 여자들이 행복을 다시 찾아가는 과정을 풀어내면서 때로는 유쾌, 상쾌, 통쾌함을, 때로는 코끝 찡한 진솔한 감동을 안겨줄 예정이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하희라가 연기하는 차진옥이다. 진옥은 한때는 걸크러시를 뽐내던 스쿨밴드의 리더였지만, 지금은 아이들의 교육과 남편의 승진이 전부인 인물이다. 조신한 외모 뒤에 숨겨진 ‘성격’이 특징이다. 그의 남편 김복남 역은 김응수가 맡아 하희라와 호흡을 맞춘다.

오지랖 넓고 푼수기 넘치는 오달숙 역은 배우 안선영이, 화려한 외모와 옷차림을 자랑하는 뮤지컬 배우 남미래 역은 고은미가 연기한다.

‘차달래부인의 사랑’은 KBS 2TV가 2011년 11월 4일 종영한 ‘두근두근 달콤’ 이후 7년 만에 다시 제작하는 아침일일극이기도 하다. 이전까지는 ‘TV소설’ 시리즈를 방송해왔다.

총 100부작으로 다음 달 3일부터 매주 평일 오전 9시 방송.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