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영·호남 협력 확대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영·호남 협력 확대
  • 김상만
  • 승인 2018.08.2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산 추가로 완전성 보완
3개 도·7개 시군 MOU
고성 송학동·합천 옥전 등
고분군 4곳 더해 7곳 확정
신비의 왕국 가야의 문화를 품고 있는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추진을 본격화하기 위해 문화재청 및 영호남 3개 광역, 7개 기초지자체가 상생의 손을 맞잡았다.

경북도는 28일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문화재청, 경북도, 경남도, 전북도, 고령군, 남원시, 김해시, 함안군, 창녕군, 고성군, 합천군 간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한편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필요한 제반사항을 협의하여 추진하고 통합적인 보존관리와 활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상호 적극 협력할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초, 2013년 12월 3개 가야고분군(고령 지산동, 김해 대성동, 함안 말이산고분군)이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으로 각각 등재, 2015년 3월 우선 등재 추진대상으로 선정돼 관련 5개 지자체가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다.

하지만, 가야고분군의 완전성을 보완해 주기 위한 유산 추가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문화재청 주관으로 3차례의 전문가 토론회를 거쳐 선정된 4개 고분군이 추가되어 2018년 5월 등재대상이 7개 가야고분군으로 확대됐다.

추가 고분군은 고성 송학동, 창녕 교동·송현동, 합천 옥전, 남원 유곡리·두락리 고분군 등이다.

이들 가야고분군은 3세기 후반부터 대가야가 멸망한 562년까지 왕과 지배층 고분의 출현과 소멸을 통해 가야의 성립과 발전을 보여주는 독보적인 증거다.

또한, 고대 동아시아 국가 형성기 대륙과 해양, 중국과 일본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위치를 바탕으로 사회발전을 촉진시키는 다양한 기술의 교류를 고고학적 증거로 보여주는 것으로 인류역사에 특별한 가치를 지니고 있다.

앞서 경북도는 신라문화를 대표하는 불국사·석굴암(1995년), 경주역사지구(2000년), 유교문화를 대표하는 하회·양동마을(2010년), 불교문화를 대표하는 봉정사·부석사(2018년)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경험이 있다.

가야고분군은 올해 12월 문화재청의 세계유산 등재신청 후보로 선정되면 2020년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를 제출, 2021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전망이다.

김상만·추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