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다 태극궁사”…남녀 컴파운드 단체전 ‘동반 金’
“장하다 태극궁사”…남녀 컴파운드 단체전 ‘동반 金’
  • 승인 2018.08.2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파운드남녀동반금메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녀 컴파운드에서 동반 석권한 남녀 대표팀 선수들이 남자 경기가 끝난 뒤 뛰어나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女 대표팀, 인천AG 이어 2연패
인도에 231-228 역전승
1엔드 뒤지다 뒷심 발휘
컴파운드 최강 자리매김

양궁 여자 컴파운드가 아시안게임 단체전 2연패에 성공했다.

최보민(34·청주시청), 송윤수(23), 소채원(21·이상 현대모비스)으로 이뤄진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에서 인도에 231-228로 승리했다.

한국 여자 컴파운드는 컴파운드가 처음 정식종목이 된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초대 챔피언이 된 이후 2연패에 성공했다.

4년 전 개인·단체전 2관왕에 올랐던 최보민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3개로 늘렸다. 소채원은 전날 혼성 은메달까지 이번 대회 2개의 메달을 챙겼다.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승승장구하며 올라온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이었지만 아시아 컴파운드 강국인 인도와의 결승은 팽팽했다.

1엔드에서 10점 3개, 9점 3개를 쏜 대표팀은 인도에 2점 뒤진 57-59로 출발했다.

그러나 2엔드에서 X10 2개를 포함해 4발을 10점에 꽂으며 곧바로 2점을 만회해 115-115 균형을 만들었다.

3엔드에선 양 팀이 모두 10점 4개, 9점 2개씩 쏘면서 173-173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마지막 4엔드. 쉼없이 10점 행진을 이어간 소채원의 첫 발이 어김없이 10점에 꽂히고 송윤수도 이어서 10점을 쐈다. 맏언니 최보민의 화살은 9점이었다.

두 번째 차례에선 소채원이 이날 8발 중 처음으로 10점이 아닌 9점을 쐈지만 송윤수가 10점, 중반에 흔들렸던 최보민이 X10을 쏘면서 인도에 3점 차 승리를 거뒀다.

컴파운드는 일반 활인 리커브와 달리 활 끝에 도르래가 달린 활을 사용하는 종목으로 이번 대회에선 남녀 단체전과 혼성전 등 세 종목이 치러졌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수확하며 아시아 컴파운드 최강국으로 부상했다. 연합뉴스



男 대표팀, 4년 만에 정상 탈환
인도와 슛오프 접전 끝 우승
최용희·김종호 ‘10점’ 활약
인천AG 단체전 은메달 설욕

남자 컴파운드도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용희(34), 김종호(24), 홍성호(21·이상 현대제철)의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단체전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인도에 극적으로 승리했다.

컴파운드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이 된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결승전에서 인도에 패해 단체전 은메달 차지했던 남자 컴파운드는 4년 만에 패배를 설욕하고 처음으로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이날 대표팀은 첫 두 발을 모두 10점에 꽂아 넣고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이후 모두 9점을 쏘며, 10점 6발을 쏜 인도에 1엔드부터 4점을 뒤졌다.

적지 않은 점수 차였으나 2엔드에서 인도가 흔들리면서 곧바로 114-114로 균형을 되찾았다.

3엔드엔 인도가 다시 2점을 앞서갔다. 마지막 4엔드. 경계에 꽂힌 홍성호의 두 발과 인도의 한 발이 9점으로 잠정 인정된 상황에서 인도에 227-229, 2점을 뒤졌다.

과녁 심판은 경계에 있는 화살 3발을 유심히 살폈다.

대표팀은 초조하게 판정 결과를 기다렸고, 과녁 심판의 판정 결과 결국 우리측 두 발은 10점, 인도의 한 발은 그대로 9점으로 인정되며 229-229 극적인 동점이 됐다.

승부는 선수가 돌아가며 한 발씩 쏘는 슛오프로 이어졌다.

맏형 최용희가 가장 처음 나서 과녁 중앙인 X10을 쐈다. 슛오프 전부터 눈물을 터뜨린 홍성호가 눈물을 닦고 마음을 추슬러 9점을 쐈고 김종호가 10점으로 마무리했다.

뒤이어 쏜 인도도 10점 2개와 9점 1개를 쐈지만 X10이 있는 우리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