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광역단체장 ‘물회동’ 무기 연기
영남권 광역단체장 ‘물회동’ 무기 연기
  • 김종현
  • 승인 2018.08.2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통합물관리 선언’ 불발
환경장관 교체설 등 맞물려
창원서 열기로 한 모임 취소
취수원 이전·보 개방 놓고
대구-他시·도 이견 탓 관측
낙동강 물문제 해결을 위해 영남권 5개 광역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취소돼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취수원 이전이 본격논의 시작부터 차질을 빚고 있다.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2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낙동강 유역 물 문제 해소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순회 토론회를 개최하면서 대구, 경북, 부산, 경남, 울산 등 5개 광역단체장들이 모여 낙동강 통합물관리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28일 오전 갑자기 단체장 모임 취소 소식이 전해졌다. 시도 관계자들은 환경부장관의 개각설과 단체장들의 일정이 맞지 않아 무기한 연기됐다고 말하고 있으나 취수원 이전을 선언문에 포함시키자는 대구시의 주장과 낙동강 보 개방을 주장하는 다른 지자체의 의견이 맞서 행사가 취소됐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최근 김은경 환경부장관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는 지방자치단체 간에 해결해야 할 문제인 만큼, 순회 토론회에서 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혀 토론회 이후 간담회 공동선언문에서 합의사항이 나올지 기대를 모았다.

환경부가 이날 마련했던 선언문은 ‘낙동강의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를 위한 공동 선언문’으로 △홍수, 가뭄, 녹조로부터 안전한 낙동강 △유역맞춤형 물관리 △거버넌스 활성화 △제도개선 소요재원 마련 등의 내용을 담고 있을 뿐 취수원 이전이나 보 개방에 관한 내용은 빠져있다. 환경부와 타지역 단체장들은 취수원 이전은 대구지역에 국한된 문제이기 때문에 포함시킬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장관과 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가 힘들게 마련됐는데도 실질적인 문제에 관해 논의조차 하지 못하고 무기한 연기돼 대구시가 추진하는 취수원 이전이 또다시 제자리 걸음을 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