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주변지역 방사능 안전
월성원전 주변지역 방사능 안전
  • 승인 2018.08.2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 방사선연구소 조사결과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용역 조사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지난 28일 ‘2017년도 월성원자력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를 양남면 월성스포츠센터 강당에서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했다.

경북대 연구소는 2017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등 총 777여개 시료를 직접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특히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월성 원전 인근마을인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나산리, 읍천1,2리, 양북면 봉길리 등 5개 마을 주민대표와 연구소가 공동으로 2017년 4월과 10월에 주민관심시료 5종 40개를 별도로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경주=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