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호·안계호 조류경보 ‘관심’ 해제
영천호·안계호 조류경보 ‘관심’ 해제
  • 정은빈
  • 승인 2018.08.2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호와 안계호 지점에 발령됐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해제됐다. 영천호의 경우 조류경보가 발령된 지 한 달여 만이다.

대구지방환경청은 29일 영천호와 안계호 지점에 발령됐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환경청의 모니터링 결과 두 지점의 유해남조류 세포 수는 지난 20일과 27일 연속해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mL 이상∼1만cells/mL 미만) 아래로 줄었다. 영천호 지점 세포 수는 20일 99cells/mL, 27일 719cells/mL을 기록했고 안계호의 경우 각 238cells/mL, 554cells/mL을 기록했다.

영천호와 안계호 지점에는 각각 지난달 30일과 지난 8일에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내려졌다. 낙동강 칠곡·강정고령과 운문호 등 3개 지점에는 여전히 ‘관심’ 단계가 발령돼 있는 상태다.

환경청은 대구·경북지역에 최근 강우가 이어졌고 일조량이 줄어 남조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 23~27일 강수량은 영천 225.2㎜, 경주로 203.0㎜로 지난달(영천 156.6㎜, 경주 216.1㎜)보다 많거나 비슷한 수준이었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대구·경북지역은 9월 초순까지 30도가 넘는 더위가 계속되고 강수량도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예측돼 남조류가 다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며 “하천 상황을 계속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