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삭감된 4천억’ 되살리기
대구시 ‘삭감된 4천억’ 되살리기
  • 김종현
  • 승인 2018.08.2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의원과 적극 공조 방침
정권교체로 정치환경 변화
계수조정소위 포함은 불투명
28일 발표된 내년도 정부 국비예산안에 당초 대구시가 요청한 금액보다 4천억원이 삭감된 가운데 국감이후 열릴 국회 예산심사에서 대구지역 국회의원이 계수조정소위에 포함될 여부가 불투명해 국회에서의 예산 증액이 산넘어 산이라는 지적이다.

‘2019년 예산안’에 반영된 내년도 대구시 국비사업 예산은 430개 사업, 2조8천900억 원으로 당초 요구액인 516개 사업, 3조3천억 원에 4천억 원 이상이 모자란다. 시 관계자는 “지역에서 절실히 원하는 물산업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비 120억 원이 전액 미반영된 것은 상당히 아쉽다”며 “농산물 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이나 첨단공연인프라 구축 사업도 당연히 포함 됐어야 할 사업으로 과거 정부였으면 포함됐을 텐데...”라며 정권교체를 실감하는 표정이었다.

시는 국가물산업 육성과 지역 미래먹거리 발굴·육성 및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도심공동화를 막기위한 차원에서 옛 경북도청 부지를 문화·행정·경제 복합공간으로 조성하려면 2천억 원 이상이 요구되지만 내년에 겨우 422억 원만 포함돼 대책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시는 지난 9년간의 계속된 국비 3조 원 이상 확보가 국회의 내년도 예산심의·의결과정에서 달렸다고 보고 국감이 끝나는 10월 말 이전 10월초부터 국비 확보를위한 캠프를 서울에 설치하기로 하는 등 전방위로 나설 방침이다.

대구시 예산담당관실 관계자는 “국회 예결위원은 50명이나 되지만 계수조정소위에는 10명에서 15명만 들어가 자칫하면 지역 국회의원이 포함되지 못할 수도 있어 계수소위 포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정권에서는 대구와 경북의 의원들이 적어도 각각 1명 이상이 포함돼 왔지만 정권교체 이후 17개 광역단체장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만큼 대구지역 의원의 포함을 장담할 수 없게 된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정치적 고려를 한다면 대구와 경북에서 각각 1명이 들어가는 것이 바람직 하지만 정치환경이 바껴 숫자가 줄어들지도 모를 일”이라며 “지역 국회의원들과 적극적인 상호 공조를 통해 국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국회 예결위원회에는 경북지역은 송원석의원 1명, 대구지역 정종섭, 곽상도 의원 등이 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