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비수 스피드 떨어져”
“日, 수비수 스피드 떨어져”
  • 승인 2018.08.3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1일 결승 격돌
이영진 베트남 수석코치 조언
빠른 돌파·패스 ‘승리 방정식’

 

“스피드 떨어지는 수비는 약이지만 조직력과 패스는 뛰어납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역대 처음으로 한일전이 성사되면서 양국 팬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9월 1일 오후 8시 30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을 펼친다..

이번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일본을 꺾은 팀은 ‘박항서 매직’의 베트남이 유일하다.

이런 면에서 일본을 상대해본 베트남의 경험은 태극전사에게 유용하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일본을 1-0으로 꺾고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했다.

베트남 대표팀에서 박항서 감독을 보좌하는 이영진 수석코치는 30일 “스리백을 쓰는 일본은 경기를 치르면서 좋아지고 있다”라고 한국이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수석코치는 대구FC 사령탑을 역임했고, 지난해 박 감독의 러브콜을 받아 ‘박항서 사단’에 합류했다.

이 수석코치는 일본의 약점에 대해서는 “수비수의 스피드가 떨어지는 게 약점”이라며 “더불어 득점력도 상대적으로 약하다. 그래서 득점도 한 사람에 의존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6경기를 치르면서 총 9골을 넣었다. 이와사키 유토가 4골로 최다골인 가운데 우에다 아야세(2골), 마에다 다이젠, 미토마 다오루, 하타테 레오(이상 1골) 등 5명이 득점에 가담했다. 일본은 실점이 2골에 그칠 정도로 수비 조직력이 좋다.

반면 한국은 황의조 혼자 9골을 넣어 일본의 총득점과 똑같고, 이승우(3골), 황희찬(2골), 나상호, 김진야, 손흥민(이상 1골) 등이 17골(6실점)을 뽑아냈다. 결국 김학범호는 일본의 수비 뒷공간을 노리는 빠른 돌파와 패스를 앞세워 상대 수비진을 흔드는 게 승리의 방정식으로 떠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