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은 속도 아닌 방향이 중요”
“교육은 속도 아닌 방향이 중요”
  • 승인 2018.08.3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안정된 교육개혁을 강조했다.

유 후보자는 30일 “사회부총리를 겸한 교육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육이 ‘국가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라고 언급하며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된 교육개혁을 위해 당면한 현안은 물론, 긴 호흡이 필요한 교육정책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며 “학생·학부모·교사 등 현장과 소통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후보자는 또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국가의 책임과 역할도 강화하겠다”며 “미래세대를 위한 사회적 투자를 강화하고, 사회안전망 확대와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부총리의 역할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원단체·노조는 유 후보자를 환영하면서 현장과 소통강화를 주문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중요한 교육현안을 둘러싼 갈등과 혼선이 발생하고 있고 교육부에 대한 불신이 큰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면서 “그러나 전문성과 정치력을 갖춘 유 후보자가 교육을 잘 이끌어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교총은 “유 후보자가 이념과 진영에서 벗어나 균형적이고 중립적으로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아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송재혁 대변인은 “유 후보자를 환영한다”면서 “그간 진보적 교육·시민사회와 원활히 소통해온 만큼 좌초 위기인 교육개혁을 다시 시작할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유 후보자는 교육현안을 여러 교육주체와 소통해 원활히 해결할 수 있는 인물”이라면서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 해결에도 기여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