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정책 속도·성과 위한 ‘쇄신’에 방점
文 정부 정책 속도·성과 위한 ‘쇄신’에 방점
  • 승인 2018.08.3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교육·고용 등 문책 성격
전문·신뢰 인사로 ‘친정 강화’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장관 5명을 교체하는 등 중폭의 개각을 단행하며 던진 메시지는 ‘쇄신’이라는 단어로 집약된다.

그간 사회적 논란에 휩싸이거나 정책적 비판의 대상이 된 부처 수장을 바꿔 분위기를 일신하는 것은 물론, 전문성 갖춘 인사들을 대폭 전면에 배치해 정책 실행 속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집권 초반 높은 국정지지도를 바탕으로 사회개혁 작업에 힘을 쏟았다면, 이제 시작하는 문재인정부 2기에선 이런 개혁에 속도를 더욱 높이고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 성과를 거둬야 한다고 판단한 셈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인선의 키워드는 ‘심기일전’과 ‘체감’ 두 가지”라며 “문재인정부 2기를 맞아 새 마음으로 출발을 하자는 의미와, 문재인정부 1기 때 뿌린 개혁의 씨앗을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로 연결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개각에서 가장 관심을 끈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결국 정경두 합참의장으로 교체됐다.

일부에선 이번 개각에 포함된 부처 가운데 국방부뿐 아니라 교육부·고용노동부 역시 그동안 여론의 비판에 처했던 만큼 ‘문책성’ 교체가 단행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을 교육부 수장으로 낙점한 데에는 유 의원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을 수행하며 교육정책에서 전문성을 쌓은 만큼 안정적으로 정책을 관리해주리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고용장관에 기용된 이재갑 전 차관은 이 부처의 노사정책실장, 고용정책실장을 거쳐 고용부 행정에 누구보다 전문성을 가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