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카약 4인승 500m ‘은빛 질주’
男 카약 4인승 500m ‘은빛 질주’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세’ 이순자 1인승 500m 동메달
男 대표팀, 1위 카자흐와 1초 차
李, 체전 13년 연속 金 기량 뽐내
이순자메달맛
“메달 맛 좀 볼까” 3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싱글 여자 500미터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이순자가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카누 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카약 4인승 5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조광희(25·울산시청), 최민규(26), 조정현(24), 김지원(23·이상 부산 강서구청)이 조를 이룬 한국은 30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남자 카약 4인승 500m 결선에서 1분 25초 313의 기록으로 2위로 들어왔다.

금메달은 1분 24초 203의 카자흐스탄, 동메달은 1분 26초 217의 이란이 각각 차지했다.

조광희는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카약 1인승 200m에서 우승했던 선수다.

이어 열린 여자 카약 1인승 500m에서는 이순자(40·경남체육회)가 2분 02초 532를 찍어 동메달을 따냈다.

이순자는 전국체전 2000년부터 2011년까지 1인승 500m 12연패를 달성했고, 2012년 K1-200m에서 우승하는 등 전국체전에서 13년 연속 금메달을 따낸 국내 카누의 최강자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카약 4인승 500m 은메달, 1인승 500m 동메달의 성적을 냈고, 이번에 1인승 500m에서 2개 대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1분 59초 468의 리웨(중국), 은메달은 2분 02초 280의 헤디에 카제미(이란)가 각각 가져갔다.

우리나라는 이날 6개 종목 결선에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