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성·문혜경, 정구 혼합복식 은메달
김기성·문혜경, 정구 혼합복식 은메달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남녀 단체전 金 도전
김기성(36·창녕군청)과 문혜경(21·NH농협은행)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정구 혼합복식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기성-문혜경은 30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정구 혼합복식 결승에서 위가이원-정주링(대만) 조에 3-5로 졌다.

전날 남자단식에서 김진웅(28·수원시청)이 금메달을 따낸 우리나라는 혼합복식에서도 정상을 노렸으나 은메달에 만족하게 됐다.

이번 대회 정구에서 지금까지 나온 금메달 3개는 한국과 일본, 대만이 하나씩 나눠 가졌다.

함께 출전한 김범준(29·문경시청)-김지연(24·대구은행) 조 역시 4강에서 위가이원-정주링 조에 1-5로 져 동메달을 추가했다.

정구 종목에 남은 금메달 2개는 남녀 단체전으로 9월 1일에 주인공이 정해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