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사이클 이주미 개인추발 금메달 대회 2관왕 올라
女 사이클 이주미 개인추발 금메달 대회 2관왕 올라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남녀 개인추발 ‘동반 金’
이렇게기쁠수가
사이클 여제의 ‘함박 미소’ 이주미가 3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랙사이클 여자 개인추발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이클 국가대표 이주미(29·국민체육진흥공단)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개인추발 금메달로 대회 2관왕에 올랐다.

이주미는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벨로드롬에서 열린 대회 트랙사이클 여자 개인추발 결승에서 왕훙(중국)을 추월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자 개인추발은 3㎞(250m 트랙 12바퀴)를 달리며 맞은편에서 출발한 상대를 추월하면 승리한다.

이주미는 2㎞까지 2분 23초 078을 기록하며 왕훙(2분 30초 053)을 따돌렸고, 마지막 1바퀴를 남기고 왕훙의 꼬리를 잡으며 짜릿한 추월승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주미는 앞서 열린 예선에서는 3분 33초 048(평균 시속 50.693㎞)로 여자 개인추발 아시아 신기록을 작성하며 금빛 기대를 부풀렸다.

지난 22일 도로사이클 여자 개인도로에서 나아름(28·상주시청)의 금메달 조력자로 활약했던 이주미는 지난 28일 여자 단체추발 금메달을 이어 개인추발에서 이번 대회 자신의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사이클은 29일 박상훈(25·한국국토정보공사)의 남자 개인추발 금메달과 더불어 이번 대회 개인추발 남녀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여자 개인추발 은메달은 왕훙, 동메달은 황팅잉(대만)이 가져갔다.

한편 임채빈(27·금산군청)은 트랙사이클 남자 스프린트 동메달 결정전에서 사흐롬 무함마드 샤흐 피르다우스(말레이시아)를 제치고 승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