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쉽다”…안창림, 결승 연장 혈투 절반패
“아쉽다”…안창림, 결승 연장 혈투 절반패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 유도 73㎏급 결선서
日 쇼헤이에 패배 銀 획득
女 김성연도 일본에 무릎
석연찮은 판정으로 금메달을 놓친 한국 유도 남자 73㎏급 간판 안창림(남양주시청·세계랭킹 7위)은 좀처럼 입을 열지 못했다.

안창림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급 결승에서 ‘숙적’ 일본 오노 쇼헤이(44위)에게 연장전 골든스코어 절반패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패배 과정은 석연찮았다. 안창림은 연장전 7분 9초 상대 선수의 허벅다리 후리기를 잘 막아냈는데, 착지 과정에서 팔꿈치가 바닥에 닿았다는 이유로 심판진은 오노의 손을 들어줬다.

유도 연장전인 골든스코어는 시간제한 없이 절반 이상의 기술을 성공한 선수가 승리한다. 안창림은 “팔이 닿은 것으로 심판이 판정을 내린 것 같다”라며 “시간을 되돌릴 순 없다.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인정해야 한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안창림은 “이번 대회가 최종 목표는 아니다”라며 “2년 뒤 도쿄올림픽에선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라고 말했다.

한국 유도 여자 70kg급 간판 김성연(광주도시철도공사·28위)은 여자 70㎏급 결승 일본 니이조에 사키(15위)와 경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