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유도 조구함·곽동한, 리우올림픽 한풀이 나서
男 유도 조구함·곽동한, 리우올림픽 한풀이 나서
  • 승인 2018.08.3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도 남자 100㎏급 조구함(26·수원시청)과 곽동한(26·하이원)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년 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의 한풀이에 나선다.

조구함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유도 남자 100㎏급 경기에 출전한다.

조구함은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큰 부상을 안고 출전을 강행했지만, 16강전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는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몸 상태도 좋다.

조구함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에 그친 아쉬움도 이번 대회 금빛으로 털어내고자 한다.

곽동한은 리우올림픽 준결승에서 바를람 리파르텔리아니(조지아)에게 패했다.

한국 여자축구는 3연속 메달 획득을 위해 다시 뛴다.

한국 여자축구는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에서 3위를 차지했다. 31일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만을 꺾으면 이번 대회에서도 3위에 오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