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삼국유사’ 홍보·활용방안 집중 논의
군위 ‘삼국유사’ 홍보·활용방안 집중 논의
  • 승인 2018.09.02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판 디지털본 자문위 개최
군위군이 삼국유사를 통한 지역경제활성화는 물론 위상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군은 지난달 29일 군청에서 삼국유사 목판 디지털본 교주사업 자문위원, 한국국학진흥원, 군위군청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삼국유사 목판 디지털본 교주사업 자문위원 회의’를 개최했다.

고대사 기초 사료인 삼국유사의 역사적 의미를 규명하고, 전통 기록문화의 계승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시작된 삼국유사 목판사업은 지난 2016년 조선중기본과 조선초기본 목판을 차례로 복원하고, 지난해 12월 삼국유사 목판 디지털본을 인터넷에 공개, 4년에 이르는 대역사를 마무리했다.

올해는 인터넷으로 전국민에게 공개된 삼국유사 목판 디지털본을 학계전문가들의 의겸수렴 등 지속적인 논의과정을 통해 교주작업을 진행, 삼국유사의 원의에 가깝게 판본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했다.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과 한국국학진흥원 관계자들은 목판 삼국유사 아카이브 홍보 방안과 향후 추진사업 관련 회의를 가진 후, 삼국유사 가온누리 사업장을 방문하여 삼국유사 가온누리를 중심으로 삼국유사의 홍보와 활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군 관계자는 “삼국유사 역주사업 추진 등을 통해 학술적인 가치도 증대시킴으로써 삼국유사가 군위군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문화콘텐츠로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군위=김병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