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감 덜고 tvN·엠넷으로… 유재석·이경규의 새로운 도전
무게감 덜고 tvN·엠넷으로… 유재석·이경규의 새로운 도전
  • 승인 2018.09.02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더 꼰대 라이브’ 론칭 눈길
유재석(왼쪽)과 이경규
수십 년 지상파를 무대로 활동해온 개그맨 유재석(46)과 이경규(58)가 각각 비지상파의 새로운 채널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유재석은 tvN 수요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처음 tvN과 손을 잡았다. 유재석은 13년을 이끈 MBC TV ‘무한도전’을 비롯해 KBS 2TV ‘해피투게더’, SBS TV ‘런닝맨’ 등 주로 장수 프로그램들의 진행을 맡아왔다. 이밖에 JTBC ‘슈가맨’ 등에서도 모습을 비췄지만 올해 ‘무한도전’이 대장정의 막을 내리면서 유재석의 도전은 좀 더 과감해졌다.

유재석은 ‘제3의 플랫폼’인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에 출연한 것을 시작으로 tvN의 실험적인 예능에도 발을 들였다.

지난 29일 처음 선보인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무한도전’ 말미 호흡을 맞춘 조세호와 함께했다. 일반 시민과의 소통 능력, 그리고 순발력이 있어야 하는 길거리 퀴즈쇼는 유재석의 장기를 가장 잘 살린 포맷으로 기대를 모았다.

첫 방송부터 심야 방송에도 2.3%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는 데도 성공했다. 시민에 친근한 이미지를 자랑하는 유재석과 보조를 맞추는 조세호의 합이 보기 좋다는 평이다.

유재석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일 유재석의 tvN 진출과 관련해 “스튜디오가 아닌 길거리 토크쇼라는 점과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람들이 주인공이 된다는 점 등이 흥미롭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경규 역시 9월 말 방송을 앞둔 ‘더 꼰대 라이브’를 통해 엠넷에 데뷔하겠다는 소식을 전했다.

채널A ‘도시어부’, JTBC ‘한끼줍쇼’ 등 비교적 다양한 채널에서 다양한 예능을 시도한 이경규이기는 하지만 10~20대 시청자가 주로 분포한 엠넷에서의 출연은 방송가에서도 눈길을 끈다.

프로그램은 ‘꼰대’란 단어가 포함된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 그동안 ‘버럭’ 하는 성격을 유머와 곁들여 자주 드러낸 이경규의 기존 이미지를 살리면서도 동시에 반전의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프로그램은 각자의 ‘꼰대’ 기질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토크를 나누는 포맷으로, 입담에 강하면서도 여러 출연자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이경규에게 최적화한 예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10대를 대표하는 래퍼 김하온, 20대인 뉴이스트W의 렌, 30대인 모델 한혜진과 방송작가 겸 코미디언 유병재가 함께할 예정이라 ‘새로운 조합’도 기대해볼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