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편파적 예산 편성, TK 죽이기”
“文 정부 편파적 예산 편성, TK 죽이기”
  • 윤정
  • 승인 2018.09.0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대경발전協, 대책 요구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는 지난 달 31일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을 편파적으로 편성해 대구·경북 죽이기를 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성명서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보면 금년 대비 대구와 경북은 각각 3.8%, 2.6% 줄었지만 부산(13.5%), 광주(13.2%), 대전(6.5%), 전남(10.9%) 등은 늘어났다. 또 당초 요청액과 비교해도 대구는 12.4%, 경북은 42%나 삭감됐다”라며 “땅덩이 크기를 봐도 인구수를 봐도 기울어진 예산”이라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SOC 예산 대폭 삭감의 유탄은 고스란히 대구·경북이 맞고 있다”며 “경북의 경우 지난 수년간 해마다 3조5천억원에서 4조원대를 상회하던 SOC 예산이 문 정부 들어선 이후 1조7천290억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대구시도 광역철도 건설 예산 225억원 중 고작 10억원만 반영됐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대구경북에 대한 인사차별에 이어 예산차별을 심화시키는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반성하고 ‘국토균형발전’의 대원칙을 지켜주길 바란다”라며 “TK차별에 대응해 내년도 국회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전력을 다해 투쟁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