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업 세제혜택 축소 웬 말” 문의 급증
“임대업 세제혜택 축소 웬 말” 문의 급증
  • 이혁
  • 승인 2018.09.0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달서구, 방문·전화 6배 ↑
업자들, 법 개정 전 등록 서둘러
일부는 납득 못 하고 ‘버티기’
임대사업 등록자에 대한 혜택을 축소하겠다는 국토부 방침이 알려지면서 대구지역 일부 구청 등 관련 기관에는 임대 등록을 신청했거나 검토하던 이들의 문의가 줄을 이었다.

특히 상대적으로 다주택자들이 많은 지역인 수성구와 달서구 관할 구청을 중심으로 세제 혜택 관련 문의가 쇄도했다.

3일 대구 수성구청과 달서구청은 오전부터 임대사업자 등록과 관련된 문의 전화와 실제 등록을 하려는 사람들이 몰리면서 진땀을 뺐다.

혜택을 축소하겠다는 방침에 임대 등록을 검토하던 이들은 법이 개정되기 전에 서둘러 등록하려 하거나, ‘버티기’에 들어가는 등 혼란스러운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수성구청의 경우 이날 세제 혜택 등 관련 문의가 평소 대비 약 5~6배 정도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달서구청 역시 평소보다 늘어난 20건 정도였다. 동·북·서·중·남구청은 문의가 거의 없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관련 문의가 빗발치면서 임대 등록 담당자가 하루종일 전화를 붙들고 있었다”며 “법이 바뀌기 전에 일단 서둘러 등록하려는 심리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