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도 전기 생산’ 새 에너지 소자 개발
‘밤에도 전기 생산’ 새 에너지 소자 개발
  • 승인 2018.09.0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연세대 연구팀
“차세대 스마트 센서
전력공급원 활용 기대”
국내 연구진이 낮에는 태양 빛을 이용하는 태양전지로 사용하고 밤에는 바람이나 인간의 움직임 같은 물리적 진동의 압전효과로 전기를 생산하는 새로운 개념의 에너지수확 소자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광전소재연구단 송진동 박사팀은 3일 연세대 물리학과 조만호 교수팀과 함께 태양전지용으로 사용되는 나노선 구조 반도체의 원자 구조 배열을 압전 현상이 발생하는 구조 배열로 조절하는 데 성공, 태양전지와 압전소자로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InGaAs의 나노선 형성 중 성장과정의 매개 변수를 재설계해 만든 새로운 구조의 나노선이 외부 압력에 의해 기울어졌을 때 압전 전류가 흐르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하나의 물질에서 압전효과와 광전압 효과를 모두 거둘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한 것으로 낮에는 주로 태양전지로 사용하고 빛이 없는 밤에는 압전으로 에너지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에너지를 만들 수 있음을 뜻한다.

송진동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차세대 스마트 센서의 전력공급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외투 같은 웨어러블 장비에 응용된다면 사람 주변에 장착된 센서를 작동시키는 전원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