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토종기업 재개발사업 참여 높인다
대구시, 토종기업 재개발사업 참여 높인다
  • 강선일
  • 승인 2018.09.0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지역 건설업체 초청 간담회
“외지업체 수주 독식 막아야”
용적률 인센티브 범위 조정
내달 변경된 기본계획 고시
대구시가 지역 아파트 재건축·재개발사업 호황에도 불구 지역 건설업체의 낮은 참여율로 인한 지역자본 역외유출 우려에 따라 10월 중 정비사업 기본계획 변경 등 관련제도를 보완·개선한다.

대구시는 3일 시·구·군 담당부서장과 지역 건설단체·업체 및 재건축조합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갖고, 이런 내용의 대책방안 마련안을 논의했다. 시는 지역내 각종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외지 대형업체들의 독식이 게속되자 지난 1월말 정비사업 기본계획 변경고시를 통해 지역업체 참여시 최대 15%까지 용적률을 지원하는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해 시행중이다.

하지만 막강한 자본력을 앞세운 외지업체에 밀려 올 상반기에 시공사를 선정한 6개 재건축·재개발 사업장에서 단 한곳도 지역업체가 수주하지 못하는 등 관련 인센티브 제도가 여전히 효과를 보지 못하는 실정이다. 현재 지역내 정비사업장 중 시공사가 선정된 곳은 69개소며, 이 중 지역업체가 수주한 사업장은 13개소로 19%에 불과하다. 작년말 기준 71개소 중 14개소로 20%였던 수주율이 인센티브 제도 시행후에도 오히려 하락한 것.

대구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역업체 선정시 용적률 인센티브 제공의 참여율 적용범위를 조정해 지역업체와 공동 도급을 유도하는 등 외지업체에 대응하는 지역업체 참여율 개선방안을 추진키로 하고,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해 제도를 보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날 수렴된 의견과 함께 이달 중 구·군청 의견 및 도시계획 전문가(도시계획위원 등) 자문을 반영해 10월 중 기본계획 변경방침을 결정 및 고시할 예정이다.

대구시 우상정 도시재창조국장은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현실적 대안을 마련해 지역업체가 제대로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는데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