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등록 임대사업자 9811명·임대 2만3천203가구
대구 등록 임대사업자 9811명·임대 2만3천203가구
  • 윤정
  • 승인 2018.09.03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우대정책 부작용”
정부가 임대주택사업자에 부여하는 세제혜택 축소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3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현재 전국에서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32만9천935명이며 이들이 등록한 임대호수는 115만6천600호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6면)

대구 등록 임대사업자는 9천811명, 임대 가구수는 2만3천203가구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12만67명이 36만948호를 등록해 가장 많고 경기도가 9만5천644명이 35만8천463호를 등록해 다음을 차지했다. 외국인도 3천84명이 1만674호를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정부가 임대주택사업자에 대한 우대정책을 통해 임대주택 공급을 활성화 하려던 정책이 불과 9개월여 만에 부작용이 드러났다”며 “임대주택 등록은 활성화 하면서도 투기적 요소는 억제할 수 있는 보다 정교한 정책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최근 아파트 가격이 계속 오르자 8개월 만에 주택 임대사업자에 대한 혜택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31일 “정책을 설계했을 때 의도와 다르게 나타나는 것 같다”며 “임대등록 세제 혜택에 과한 부분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